您现在的位置是:网站首页> 内容页

[아시안게임] 선동열 "대만 투수 완급 조절에 타자 타이밍 늦었다"

  • 亚搏在线登录
  • 2019-04-28
  • 50人已阅读
简介"초반이힘드네"(자카르타=연합뉴스)서명곤기자=26일오후(현지시간)인도네시아자카르타겔로라붕카르노(GBK)야구장에서열린2018자카르
"초반이 힘드네" (자카르타=연합뉴스) 서명곤 기자 = 26일 오후 (현지시간)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(GBK)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-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B조 조별리그 1차전 한국과 대만의 경기. 선동열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. 2018.8.26 seephoto@yna.co.kr(끝)(자카르타=연합뉴스) 장현구 기자 = 대만 실업 투수들에게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한국 야구대표팀의 선동열 감독은 "상대 투수들의 완급 조절에 우리 타자들의 타이밍이 늦었다"고 패인을 분석했다. 선 감독은 2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(GBK) 야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·팔렘방 아시안게임 B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졸전 끝에 대만에 1-2로 패한 뒤 대만 투수 예측에도 실패했다고 자인했다. 선 감독은 "우리가 예측하지 못한 선발 투수가 나왔다"며 "초반에 잘 맞은 타구가 야수 정면으로 가다 보니 선수들이 후반에 급해진 것 같다"고 평했다. 대만은 이날 우완 우셩펑 좌완 왕쭝하오 우완 왕정하오 세 명의 투수로 몸값 수백억에 이르는 한국 대표팀 타선을 6안타 1점으로 막았다. 우셩펑과 왕정하오는 합작금고은행 왕정하오는 대만전력 소속으로 모두 실업야구 선수들이다. 선 감독은 "선발 양현종의 제구는 1회에 높게 형성됐지만 실투로 홈런을 맞은 뒤에는 안정적으로 잘 던졌다"고 평했다. 또 9회말 무사 1루에서 양의지(두산 베어스) 타석에 이재원(SK 와이번스)을 대타로 낸 것을 두고 선 감독은 "양의지의 타격 타이밍이 좋지 못했고 이재원이 왼손 투수로는 좋은 데이터가 있어 그를 대타로 기용했다"고 설명했다. 이재원은 삼진으로 물러났다. 선 감독은 "남은 경기에서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"는 말로 뼈아픈 각오를 대신했다. cany9900@yna.co.kr▶뭐하고 놀까? "#흥" ▶퀴즈풀고 상품받고! 뉴스퀴즈쇼 "뉴나"▶네이버 홈에서 [연합뉴스] 채널 구독하기

기사제공 연합뉴스

文章评论

Top